베리타스

세계여성의날 미투운동 지지와 연대 목소리 커질 듯

입력 Mar 08, 2018 02:39 AM KST
march
(Photo : ⓒ 지유석 기자)
▲지난해 3월 8일 제109주년 여성의 날을 맞아 전국 주요 도시에서 기념행사가 열린 가운데 이날 오후 11개 충남·천안 지역 여성시민단체들이 ‘여성차별 철폐, 여성혐오 중단’을 외치며 천안 시내 일대를 행진하는 모습.

3월 8일. 세계여성의날을 맞이해 여성단체들이 곳곳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최근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선언할 예정인 가운데 세계여성의날 유래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3.8 세계여성의 날은 102년전 미국 섬유여성노동자들이 참정권과 노동조합 결성보장을 요구하며 뉴욕루트커스 광장에서 시위를 벌인 것을 기념하며 시작된 날이다. 한국에서는 1985년 3월 8일 전국 14개 단체가 주축이 되어 세계여성의날 기념 제 1회 한국여성대회를 개최했다.

기독교 시민사회 단체 한국YWCA연합회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회원 100여 명이 여성의 날을 상징하는 장미를 들고 미투 운동 동참을 뜻하는 검은색, 보라색 의상 차림으로 명동 거리를 행진할 예정이다.

또 한국여성의전화는 같은 날 오전 11시부터 광화문과 대학로 등 시내 곳곳에서 장미 배포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전국 주요 도시에서 기념행사가 열린 가운데 이날 오후 11개 충남·천안 지역 여성시민단체들이 '여성차별 철폐, 여성혐오 중단'을 외치며 천안 시내 일대를 행진했다.

이들 단체들은 공동 결의문을 통해 성평등 민주사회 건설을 위한 10대 요구안을 발표했다. 10대 요구안엔 1) 사회, 국가, 부모의 공동 양육 책임 2) 여성의 임신, 출산, 자기조절권 보장 3) 일본군 성노예피해자 한일합의 폐기 4) 여성폭력 여성혐오 강력 처벌 5) 성폭력 피해자 무고죄 폐지 6) 여성농민 전담부서, 전담인력 배치 7) 성별임금격차 해소 8) 여성 노동 기본권 보장 9) 여성 장애인 지원법 제정 10) 여성장애인 성폭력 처벌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테블릿PC 조작설 변희재 '실형', 개신

2016년 12월부터 2년 간 국정농단의 '스모킹건'이었던 최순실 테블릿PC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제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이 징역 2년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이 소식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