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봉주 성추행 의혹과 정봉주 부인 영상편지 재조명

입력 Mar 08, 2018 03:23 AM KST
jungbongju
(Photo :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봉주 전 의원이 과거 교도소 수감 직전 현직 기자 A씨를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같은 시기 정봉주 전 의원이 부인에게 보낸 영상 편지도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은 과거 정봉주 전 의원이 교도소 수감 되기 직전 서울중앙지검 검사방에서 박영선 의원(좌)과 함께 한 모습.

정봉주 전 의원이 과거 교도소 수감 직전 현직 기자 A씨를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같은 시기 정봉주 전 의원이 부인에게 보낸 영상 편지도 재조명되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 실형 판결을 받았을 당시 교도소 수감 직전 부인 송지영씨에게 영상편지를 남긴 바 있다.

부인에게 보낸 영상편지에서 정봉주 전 의원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지영아 나 만나서 많이 힘들었구나. 이제 1년 정도 헤어지게 됐는데 너무 미안하고 당당하게 잘 버텨낼게. 미안해. 사랑해"라고 말했다.

한편 7일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성추행 폭로가 한 언론을 통해 전해진 가운데 정봉주 전 의원은 같은 날 오전 예정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앞서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은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보도에 의하면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2011년 자신이 진행하던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의 애청자였던 A씨를 강제 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 A씨는 교도소 수감 전 정봉주 전 의원을 호텔에서 만났다며 "마지막으로 포옹을 하자며 저를 안더니 갑자기 키스를 하려고 얼굴을 제 앞으로 들이밀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파렴치한 사람에게 그런 큰 일(서울시장)을 맡길 수 없다. 이 사람이 가장 위험한 사람이다"라고 성추행 폭로를 했다.

정봉주 전 의원 측은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에 대해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면서도 입장이 정리될 때까지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무기한 연기한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