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파트 임신부 추락...임신부 남자친구도 중상

입력 Mar 08, 2018 05:48 PM KST

아파트에서 임신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8일 오전 8시께 경기도 수원시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임신부 A(20)씨가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남자친구 B(23)씨는 추락하는 임신부 여자친구 A씨를 맨손으로 받으려다가 그 충격으로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 A씨를 받아내기 위해 안전 매트리스를 설치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 가족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