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선영 고백…"팀추월 경기는 버리는 경기" 고백

입력 Mar 09, 2018 03:34 PM KST
nohsunyoung
(Photo :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김보름 인터뷰 논란이 불씨가 되어 노선영 청와대 청원까지 이어진 '노선영 파문'의 당사자 노선영이 8일 밤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해 그간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노선영 고백이 화제다. 김보름 인터뷰 논란이 불씨가 되어 노선영 청와대 청원까지 이어진 '노선영 파문'의 당사자 노선영이 8일 밤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해 그간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노선영은 해당 방송에서 "여자 팀추월 경기는 빙상연맹이 버리는 경기였다"고 폭로했다. 노선영은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개개인 선수의 문제가 아니었다. 누구에게라도 일어날 수 있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노선영은 "그 경기 버리는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메달 가능성이 높은 종목에 더 신경을 쓰고 그렇지 않은 종목은 별로 집중하지 않았다. 아시아 선수가 장거리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는 힘드니까"라고 말했다.

노선영은 이어 "메달이 유력한 후보 선수들에게는 좀 더 많은 혜택을 준다. 내가 10년 넘게 국가대표를 했는데, 어렸을 땐 그걸 느끼지 못했다. 밴쿠버 올림픽부터? 그 때부터 차별을 느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노선영은 사회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했다. 노선영은 "사회가 무조건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에게만 집중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도 엄청난 노력을 해서 그 자리에 간 거고 메달을 못 땄다고 해서 노력의 크기가 작거나 크거나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인식이 바뀐다면 연맹에서도 메달을 따는 선수를 위주로 특혜를 준다든지 하는 일이 없을 것 같다. 그래서 모든 선수들에게 공평한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노선영은 끝으로 "남아있는 후배들이 차별이나 누군가가 특혜를 받지 않고 모두가 공평하고 공정하게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