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북미정상회담 합의 환영
"평화조약 체결의 계기가 되기를"

입력 Mar 10, 2018 04:44 AM KST
seolee_04
(Photo : ⓒ 지유석 기자)
▲NCCK는 3월 9일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환영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사진은 NCCK 이홍정 총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는 3월 9일(금)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환영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은 대화가 한반도의 군사적 충돌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히며, 북미 양국이 정상회담을 통해 화해와 평화로 가는 올바른 길을 찾기를 요청했다. 또한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기대도 덧붙였다.

아래는 논평의 전문이다.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논평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핵실험을 중단하면서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요청하였고 이에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전에 북한과의 회담을 수락했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진심으로 환영한다.

우리는 대화가 한반도의 군사적 충돌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확신한다. 따라서 북미 양국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하여 화해와 평화로 가는 올바른 길을 찾기를 요청한다. 또한 양측이 서로 신뢰를 쌓고 침략의 위협 없이 상호 간의 평화적 공존이 보장되는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우리는 평창 올림픽에서부터 남북/북미 정상회담 합의에 이르기까지 최근 몇 주간의 극적인 평화적 모멘텀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 전 세계 에큐메니칼 운동과 시민사회 평화주의자들에게 감사드린다. 평화의 하나님께서 계속해서 우리 모두를 통해 역사하심을 믿으며 영구적인 평화체제가 한반도를 비롯한 지구촌 곳곳에서 이루어지기를 기도한다.

2018년 3월 9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위원장 나핵집 목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

[설교] 기다림

대림절은 어둠 속에서 고통당하는 사람들의 절기로 시작되었다. 고난의 역사 속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좌절하지 않고 기다리는 사람들과 함께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