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파트 경비원 폭행 이유…야구방망이까지 들어

입력 Mar 10, 2018 05:54 AM KST

아파트 경비원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상습적으로 불법주차를 하다가 차량에 불법주차 스티커가 부착되자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YTN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지난 7일 A(32)씨는 인천 남동구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경비원의 멱살을 잡고 욕설을 하며, 야구방망이로 경비실을 부숴버리겠다며 위협했다.

A 씨는 불법주차 스티커를 부착한 해당 경비원에게 본인 차량에 붙어있는 스티커를 직접 뗄 것을 요구하며 아파트 경비원 폭행 사태를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아파트 경비원은 상습적으로 불법주차를 하는 A씨의 차량에 안내 스티커를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