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민병두 뉴스타파 의혹에 민병두 아들과 민병두 부인 입장은?

입력 Mar 11, 2018 05:03 PM KST
jtbc_0311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민병두 성추행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타파에 민병두 아들로 추정되는 네티즌의 댓글이 달려 눈길을 끌고 있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해당 보도를 접한 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민병두 아들이 10일 뉴스타파 댓글에서 "도덕적 결벽증이 있는 분"이라며 "이런 기사 하나로 어떤 파장이 있는지 또 무죄로 입증된다 하더라도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가 남겨지는 것이 이런 기사인데, 한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하느냐"고 질타했다.

민병두 성추행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타파에 민병두 아들로 추정되는 네티즌의 댓글이 달려 눈길을 끌고 있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해당 보도를 접한 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민병두 아들이 10일 뉴스타파 댓글에서 "도덕적 결벽증이 있는 분"이라며 "이런 기사 하나로 어떤 파장이 있는지 또 무죄로 입증된다 하더라도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가 남겨지는 것이 이런 기사인데, 한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하느냐"고 질타했다.

민병두 아들은 이어 민병두 의원의 사퇴에 대해 "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한 입증이니 이런 글들이 보이는데, 아버지는 한평생 너무 답답할 정도로 희생하며 살아온 분"이라며 "의원직 사퇴는 모든 권위에서 나오는 보호를 버리고 진실공방에 임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을 보탰다.

앞서 민병두 부인 목혜정씨도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민병두 의원을 두둔한 바 있다. 목씨는 "17대 국회 말기에 의원들끼리 히말라야 등반을 갔다가 안면만 튼 50대 여성이 인터넷 뉴스 사업을 해보자며 (남편을) 불러냈다"며 "이후 지인들과 함께 모임 자리를 만들었고 만취 끝에 노래방을 갔나 봅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목씨는 이어 "낙선의원이라도 공인으로서 주의해야 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 "그리고 그 여성분이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면 물론 잘못이고 일회성 실수라도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목씨는 남편의 사안은 '미투' 운동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민병두 부인 목씨는 "권력형 성추행, 성폭력과는 다르다는 이야기는 궁색할 수 있음을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남편은 수줍음도 많고 강직한 삶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고 조금만 잘못해도 성당에서 고백성사를 보는 사람이었다"고 두둔했다. 민병두 의원의 종교는 천주교로 독실한 천주교인으로 알려져 있다.

목씨는 끝으로 남편과 마찬가지로 "저는 저 자신이 페미니스트이고 미투 운동은 꾸준히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권력을 이용한 성추행, 성희롱은 근절돼야 한다. 남편도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