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파트 모녀 추락...남편과 이혼소송 중 아파트 추락사

입력 Mar 12, 2018 11:33 AM KST
apt
(Photo :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고층 아파트에서 모녀가 추락사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어제 오후 2시 40분쯤 41살 서 모 씨와 서 씨의 딸인 4살 정 모 양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의 한 아파트 30층에서 추락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고층 아파트에서 모녀가 추락사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어제 오후 2시 40분쯤 41살 서 모 씨와 서 씨의 딸인 4살 정 모 양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의 한 아파트 30층에서 추락했다.

이들의 추락 장면을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모녀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서 씨는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의 진술과 시신 부검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테블릿PC 조작설 변희재 '실형', 개신

2016년 12월부터 2년 간 국정농단의 '스모킹건'이었던 최순실 테블릿PC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제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이 징역 2년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이 소식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