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르완다 교회 벼락...제7안식교회 벼락 내려쳐

입력 Mar 12, 2018 12:09 PM KST
jtbc_0312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르완다 한 교회에 벼락이 떨어져서 신도 16명이 숨지고 14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르완다 한 교회에 벼락이 떨어져서 신도 16명이 숨지고 14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시스 보도에 의하면 지난 1일(현지시간) 르완다 정부 관계자는 성명을 발표해 "제7안식교회에 벼락이 내리쳐 약 150명이 다치거나 사망했다"며 "병원으로 옮겨진 2명은 상태가 위중하다"고 밝혔다.

산지가 많이 발달된 르완다는 자주 번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한달 번개로 전국에서 18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북미정상회담, 북한 핵보유국 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논평을 발표하고, "북미정상이 70년간 적대·대결을 청산하고 공존·협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을 뗀 역사적

많이 본 기사

구세군 대장 방한 기자회견 갖는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구세군 110주년 기념 서울·남서울 연합예배가 열렸다. 이날 예배에는 안드레 콕스 국제구세군 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