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미권스 민국파 누구...정봉주 기자회견·서어리 기자 진실게임

입력 Mar 13, 2018 05:25 AM KST
sbs_0312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미권스 민국파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봉주 기자회견이 있던 날 밤 인터넷매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 팬클럼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이하 미권스) 카페지기였덕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봉주 전 의원이 사건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증언을 인용 보도했다.

미권스 민국파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봉주 기자회견이 있던 날 밤 인터넷매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 팬클럼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이하 미권스) 카페지기였덕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봉주 전 의원이 사건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증언을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민국파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고 주장했으며 사건 당일로 추정되는 23일 정 전 의원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주장했다.

민국파는 이어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 나서게 된 계기에 대해 "피해자의 폭로 이후 처음 정 전 의원 반응이 나온 게 '기억이 안 난다'는 것이었다. 나는 정 전 의원으로부터 먼저 연락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본인 빼고 가장 먼저 물어봐야 할 사람이 나니까. 웬만하면 안 나서려고 했는데...정 전 의원이 이렇게까지 안 몰고 갔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같은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있는 을지병원에서 어머니를 병문안 한 시간이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기 때문에 피해자 측이 정 전 의원과 만남이 있었다고 하는 오후 2시 전까지 여의도 호텔까지 가는 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또 "민국파라는 사람이 마치 2011년 12월 23일 저와 계속 같이 있었던 것처럼 말했다고 했지만, 이것도 거짓말"이라며 당일 오후 2시 17분쯤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첨부했다. 정 전 의원은 복잡한 서식 등이 적용된 해당글에 대해 "차량에서 저를 수행하는 도중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다.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권스 민국파는 회원수 20만명에 달하는 미권스 카페지기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봉주 전 의원이 나꼼수로 왕성하게 활동할 당시 측근으로서 활동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한 매체에서 민국파가 "자신의 수행비서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북미정상회담, 북한 핵보유국 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논평을 발표하고, "북미정상이 70년간 적대·대결을 청산하고 공존·협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을 뗀 역사적

많이 본 기사

구세군 대장 방한 기자회견 갖는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구세군 110주년 기념 서울·남서울 연합예배가 열렸다. 이날 예배에는 안드레 콕스 국제구세군 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