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종실 말다툼 사건...아시아나항공 기장 해고

입력 Mar 13, 2018 11:37 AM KST
aisana
(Photo :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갈무리)
▲조종실 말다툼 사건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해고된 기장과 함께 언쟁을 벌여 물의를 일으킨 다른 기장은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조종실 말다툼 사건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해고된 기장과 함께 언쟁을 벌여 물의를 일으킨 다른 기장은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국토교통부와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로마 구간을 운항, 로마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 이륙 6시간 후 기장끼리 조종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에서 언쟁이 벌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장거리 노선의 안전 운항을 위해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 1팀씩 교대로 운항을 책임지게 한다. 통상 교대 시, 기장끼리 항공기 상태와 비행 상황 등을 인수인계 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조종실 말다툼 사건 당시 조종을 맡을 차례인 A기장이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했으나, B 기장이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하자 A기장이 반발, 언쟁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토부도 아시아나항공 본사와 국토부 등에서 해당 기장 2명과 부기장 2명 등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에 나섰고, 해당 기장들이 운항 승무원으로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두 사람 모두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 고지했다. 이에 해당 기장들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제출했고 국토부는 조만간 소명서를 심사, 두 사람에 대한 최종 처분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고 A기장의 해고, B기장은 자진 사직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떠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십자가 없는 '사회적' 교회의 일일 찻집

나도 너도 때로는 파블로프의 개들과도 같아서 십자가를 보면 교회라 단정하고 교회라 하면 십자가가 꼭 있어야만 한다고 고집 부린다. 십자가를 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