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총회재판국 1신] 재판국장 이만규 목사 "쌓여 있는 게 수백개야!"
13일 오전 심리 열었으나 명성교회 관련 소송 다루지 않아

입력 Mar 13, 2018 02:31 PM KST

make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총회재판국장 이만규 목사가 취재진들에게 둘러 쌓여 질문을 받고 있다. 이 목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호한 태도로 일관했다.
make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13일 오전 총회재판국이 열리는 백주년기념관에서는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각 단체들이 공정재판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13일 오전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심리가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백주년기념관에서 열렸다. 재판국은 오전 심리를 마쳤으나 명성교회 관련 소송은 다루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국장인 이만규 목사는 "심리가 늦어지는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는 기자의 말에 "쌓여 있는 사건만 수백개야"라면서 자리를 피했다.

재판국은 오후 심리를 재개했다. 한편 총회재판국이 열리는 백주년기념관에서는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각 단체들 및 담임목사 지지측과 반대측으로 나뉘어 갈등이 일고 있는 S교회 성도들이 모여 들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