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봉주 고소...프레시안 상대 고소장 제출키로

입력 Mar 13, 2018 03:23 PM KST
sbs_0312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정봉주 전 의원이 고소 방침을 정한 가운데 13일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정봉주 전 의원이 고소 방침을 정한 가운데 13일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다림이라는 '인내의 공소 시효'는 딱 오늘 하루에 불과하다"며 "내일(13일) 아침이면 저는 중앙지검으로 향한다"고 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어 "공직선거법상의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3~4차례 유포한 프레시안과 기사를 받아 확인하지도 않고 단정적으로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 1~2곳 등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봉주 전 의원은 "저를 법원에서 만나면 어떤 표정일까요. 저 정봉주, 한번 물면 끝까지 간다. 언론을 통해서 내일 오전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들어가는 저를 보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십자가 없는 '사회적' 교회의 일일 찻집

나도 너도 때로는 파블로프의 개들과도 같아서 십자가를 보면 교회라 단정하고 교회라 하면 십자가가 꼭 있어야만 한다고 고집 부린다. 십자가를 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