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새론 자퇴 이유..."다른 걸 공부하고 싶어" 자퇴

입력 Mar 14, 2018 06:37 AM KST
saeronkim
(Photo : ⓒ올리브 '달팽이호텔'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새론이 자퇴한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호텔'에서 학교 생활에 대해 묻자 "자퇴를 해서 안 다니고 있다"며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있어서 자퇴를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배우 김새론이 자퇴한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호텔'에서 학교 생활에 대해 묻자 "자퇴를 해서 안 다니고 있다"며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있어서 자퇴를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이어 "예고를 다녔고 대학도 연영과를 생각하고 있는데 6~7년을 연기만 공부하니까 고등학교 3년은 언어를 공부하고 싶었다. 2시간씩 하고 검정고시도 2시간씩 공부한다"며 "운동을 하거나 배우고 싶은 걸 배운다. 학교 시간을 똑같이 나한테 따로 쓴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