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새론 자퇴 이유..."다른 걸 공부하고 싶어" 자퇴

입력 Mar 14, 2018 06:37 AM KST
saeronkim
(Photo : ⓒ올리브 '달팽이호텔'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새론이 자퇴한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호텔'에서 학교 생활에 대해 묻자 "자퇴를 해서 안 다니고 있다"며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있어서 자퇴를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배우 김새론이 자퇴한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호텔'에서 학교 생활에 대해 묻자 "자퇴를 해서 안 다니고 있다"며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있어서 자퇴를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새론은 이어 "예고를 다녔고 대학도 연영과를 생각하고 있는데 6~7년을 연기만 공부하니까 고등학교 3년은 언어를 공부하고 싶었다. 2시간씩 하고 검정고시도 2시간씩 공부한다"며 "운동을 하거나 배우고 싶은 걸 배운다. 학교 시간을 똑같이 나한테 따로 쓴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