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오규 교수 미투 폭로…거문고 명인 교습 중 성추행 의혹

입력 Mar 14, 2018 11:17 AM KST
leeohkyu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거문고 명인 이오규 교수(용인대)를 상대로 한 성추행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미투 운동이 국악계로 번진 가운데 현재까지 용인대 졸업생과 재학생 등 7명의 이오규 교수로부터 교습 중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미투 폭로에 나섰다.

거문고 명인 이오규 교수(용인대)를 상대로 한 성추행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미투 운동이 국악계로 번진 가운데 현재까지 용인대 졸업생과 재학생 등 7명의 이오규 교수로부터 교습 중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미투 폭로에 나섰다.

13일 MBC 보도에 의하면 익명으로 인터뷰에 응한 학생들은 "뒤로 와서 안으신 상태로 밀착했다. 아랫배를 계속 만지셨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때부터 '마주치게 되면 피해라'라는 얘기를 들었다. 만지고 이러는 거 조심하라고" "아픈 시늉을 내기도 하고 별별 짓을 다 해도 피해갈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그만둔 거에요" 등의 증언을 했다.

MBC는 성추행 사실 확인을 위해 이오규 굣에 연락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용인대는 이오규 교수 성추행 의혹을 놓고 조사에 착수했고, 명예교수직 박탈 여부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