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화여대 관현악과 교수 미투 폭로...권력형 성폭력

입력 Mar 23, 2018 07:12 AM KST
ehwa
(Photo :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성폭력사건 비상대책위원회')
▲기독교 사학 이화여대에서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이화여대 관현악과 S교수에 대한 미투 폭로로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성폭력사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2일 성명을 내고 S교수의 상습적인 성희롱 및 성추행을 폭로했다.

기독교 사학 이화여대에서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이화여대 관현악과 S교수에 대한 미투 폭로였다.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성폭력사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2일 성명을 내고 S교수의 상습적인 성희롱 및 성추행을 폭로했다.

비대위가 낸 성명에 따르면, S교수는 평소 수업 시간 중 학생들에게 외모를 평가하는 발언이나 성희롱하는 발언 또 가슴 언저리와 골반 부근을 만지는 등 상습적으로 불쾌한 신체접촉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는 "S교수가 성폭력을 하고도 '모두 너희를 위한 것'이라는 이유를 대며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고 합리화시켰다"며 "피해학생이 할 수 있는 일은 수치스럽다거나 아프다고 호소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특히 "S교수가 '속옷을 이런 식으로 입으면 몸의 균형이 틀어져 좋지 않다'며 상의에 손을 넣어 브래지어 끈을 조절하거나, 명치를 누르고, 숨 쉬는 것이 느껴질 만큼 불필요하게 얼굴을 가까이 대고 얘기하는 등 매우 불쾌한 신체 접촉을 해왔다"고 S교수의 성추행 내용을 고발하기도 했다.

끝으로 비대위는 "권력을 이용해 학생들에게 수치심을 주는 S교수는 교수뿐 아니라 선생으로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며 △학생 참여 하에 S교수에게 합당한 처벌 촉구한다! △학교 본부는 피해호소학생의 2차 피해 방지 보장하라! △권력형 성폭력 책임지고 근절하라고 요구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