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부겸 장관, 한기총 대표회장 내방

입력 Mar 30, 2018 07:32 AM KST
kimbukyeum
(Photo : ⓒ한기총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고난주간인 29일 오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내방하고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고난주간인 29일 오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내방하고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부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지방선거가 과열 양상으로 흐르고 있는 부분을 우려하며, 종교 지도자로서 어느 편이 아닌 중립의 입장을 견지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교계는 항상 애국애족하는 마음이 있고, 이번 지방선거도 공명선거가 되고 편파적이지 않도록 선도해 나가겠다"며 "정부가 하고 있는 일 중에서도 올바른 일에는 환영하지만 그른 일은 반대할 수밖에 없다. 장관께서는 옳고 그름을 잘 판단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방선거의 투표율이 저조한 경우가 많았던 부분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선거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투표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논의했다.

현직 국회의원이기도 한 김부겸 장관이 대표 발의했다가 철회한 '혐오표현규제법안'에 대해 그는 "오해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온라인상에 넘쳐나는 혐오적 표현을 자제하고, 타인에 대해 증오가 아닌 배려를 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