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프란치스코 교황 "지옥 존재하지 않아"...연옥설 부정?!

입력 Mar 30, 2018 11:02 AM KST
fransico
(Photo : ⓒ프란치스코 교황 인스타그램 갈무리)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옥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발행된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신문 창립인인 에우제니오 스칼파리(93)와의 인터뷰에서 "죽음 이후에 참회한 영혼은 신의 용서를 받고, 그의 응시 범위에 합류한다. 반면, 참회하지 않는 사람은 용서받을 수 없고, 사라진다"며 이 같이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옥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발행된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신문 창립인인 에우제니오 스칼파리(93)와의 인터뷰에서 "죽음 이후에 참회한 영혼은 신의 용서를 받고, 그의 응시 범위에 합류한다. 반면, 참회하지 않는 사람은 용서받을 수 없고, 사라진다"며 이 같이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지옥은 없다" 발언은 로마 가톨릭의 연옥설 등을 떠받치고 있는 전통적인 교리 이해와는 다른 의견이라 논란이 일고 있다. 인간의 사후 상태와 관련해 로마 가톨릭은 천국과 지옥 뿐만 아니라 연옥도 존재한다고 가르쳐 온 바 있다. 특히 교황의 (회개하지 않는)영혼의 소멸설도 로마 가톨릭 교리의 연옥설과도 맞지 않다.

로마 가톨릭의 가르침에 의하면 연옥은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죽은 자들이 천국에 들어가기 전 그들이 용서받지 못한 죄들에 대해 보상하고 또 이미 용서받은 죄에 대해 아직 다 치르지 못한 벌을 받는 일시적인 징벌의 장소 또는 상태로 알려져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러나 이탈리아의 대표적 언론인이자 전직 하원의원으로 신앙과 종교에 관심을 가져온 스칼파리와 인터뷰에서 "지옥은 존재하지 않으며 회개하지 않은 영혼은 소멸된다"고 주장했다.

교황청은 이날 성명을 통해 "스칼파리의 기사에서 교황의 발언으로 소개된 부분은 교황이 직접 말한 게 아니라 재구성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가톨릭뉴스통신(CNA)도 스칼파리 인터뷰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CNA는 "스칼파리는 지난 2015년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옥의 존재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고 거짓 보도했다"고 꼬집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김기자의 말말말] 우상파괴로서의 정치학

"개인의 신앙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은 반공주의가 겨냥하는 주체사상 및 김일성주의만이 아니다. 반공주의 신념이 우상화 되어 전체주의로 흐르게 되면 이 역..

많이 본 기사

김기석 목사의 신간 『욕망의 페르소나』

"성경에는 하나님의 말씀과 인간의 욕망이 충돌하는 이야기로 가득하다. 이 책에는 성경에 등장하는 욕망을 따르다 죄에 이르고, 죽음에 이른 욕망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