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총신대 사태 관련 교육부 총신대 김영우 총장 파면 요구

입력 Apr 09, 2018 07:28 AM KST
chongshin_02
(Photo : ⓒ베리타스 DB)
▲고착화되어 가는 총신대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가 김영우 총신대 총장을 용역 폭력 사태의 장본인으로 지목하고 파면을 요구하기로 해 총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사진은 총신대학교 전경

고착화되어 가는 총신대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가 김영우 총신대 총장을 용역 폭력 사태의 장본인으로 지목하고 파면을 요구하기로 해 총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교육부는 8일 "학내 분규 중인 총신대를 조사해보니 학교운영 전반에서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육부의 입장과 같이 김영우 총장은 지난달 18일 총장 연임 등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농성 장소에 용역을 동언해 급습, 물리적 충돌 사태를 빚은 바 있다.

교육부는 이에 김영우 총장 등 주요 관견자를 파면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2억 8천여만원을 회수토록 했다. 김 총장은 교비 회계 지출 등을 통해 자신의 소송비용 등을 충당하는 한편, 학사업무와 관련 없는 목사·장로 선물용 인삼 대금 4천5백원도 교비 회계에서 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영우 총장은 배임중재 혐의로 지난해 9월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김 총장은 예장합동 부총회장 선출과 관련해 당시 총회장에게 20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