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총신대 사태 관련 교육부 총신대 김영우 총장 파면 요구

입력 Apr 09, 2018 07:28 AM KST
chongshin_02
(Photo : ⓒ베리타스 DB)
▲고착화되어 가는 총신대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가 김영우 총신대 총장을 용역 폭력 사태의 장본인으로 지목하고 파면을 요구하기로 해 총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사진은 총신대학교 전경

고착화되어 가는 총신대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가 김영우 총신대 총장을 용역 폭력 사태의 장본인으로 지목하고 파면을 요구하기로 해 총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교육부는 8일 "학내 분규 중인 총신대를 조사해보니 학교운영 전반에서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육부의 입장과 같이 김영우 총장은 지난달 18일 총장 연임 등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농성 장소에 용역을 동언해 급습, 물리적 충돌 사태를 빚은 바 있다.

교육부는 이에 김영우 총장 등 주요 관견자를 파면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2억 8천여만원을 회수토록 했다. 김 총장은 교비 회계 지출 등을 통해 자신의 소송비용 등을 충당하는 한편, 학사업무와 관련 없는 목사·장로 선물용 인삼 대금 4천5백원도 교비 회계에서 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영우 총장은 배임중재 혐의로 지난해 9월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김 총장은 예장합동 부총회장 선출과 관련해 당시 총회장에게 20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