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야생진드기 주의...야생진드기 물리면 약도 없어

입력 Apr 09, 2018 07:53 AM KST
sbs_0409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야생진드기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야생진드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봄철 야생진드기에 물리면 약도 없어 철저한 예방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SFTS, 즉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에 감염된 야생 진드기에 물리게 될시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다가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야생진드기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야생진드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봄철 야생진드기에 물리면 약도 없어 철저한 예방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SFTS, 즉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에 감염된 야생 진드기에 물리게 될시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다가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백신 등 치료제도 없어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 전문가들은 봄철 야외 활동시 긴 바지, 긴 팔, 모자, 토시 등을 착용해 피부를 보호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또 반려동물에 붙은 야생진드기가 사람에게 옮겨 붙을 수도 있어 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