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장통합 "교회가 우는 자와 함께 피난처 역할 하기를"
오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맞아 총회장 담화문 내

입력 Apr 09, 2018 10:34 AM KST

오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하는 가운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예장통합)는 최기학 총회장 명의의 담화문을 냈다.

최 총회장은 담화문에서 서해 페리호 침몰, 성수대교 붕괴, 삼풍백화점 붕괴 등 이전의 참사를 언급하며 "참사가 되풀이된다는 건 참으로 부끄럽고 참담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한국교회를 향해선 "성장을 거듭해오는 동안 낮은 자의 교회로부터 높은 자나 가진 자의 교회로 변신해 왔고 그런 가운데 교회 내·외적으로 공감능력을 상실해 왔다"고 지적하며 "한국교회는 이런 대형 사건들에 대해 공적책임에 근거한 신학적 응답을 하도록 요구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성장을 거듭해오는 동안 낮은 자의 교회로부터 높은 자나 가진 자의 교회로 변신해 왔고 그런 가운데 교회 내·외적으로 공감능력을 상실해 왔다"라면서 "이런 시대적 상황에서 총회 주제 '거룩한 교회! 다시 세상 속으로'는 교회가 우는 자와 함께 우는 피난처요 위로처로서의 역할을 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총회장은 한국교회와 성도들에게 4.16재단 설립을 위한 일에 함께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아래는 최기학 총회장이 낸 담화문 전문이다.

세월호 참사 4주기 총회장 담화문

4월 16일은 전 국민을 슬픔과 충격에 몰아넣었던 세월호 참사 4주기 입니다. 총회는 세월호 참사 이후 전국교회의 헌금(1,186개 교회, 9억 7천만 원/2014.8.31.기준)으로 긴급구호, 유가족 치유상담프로그램, 도보순례, 유가족 생계비 지원, 민간 잠수사 지원, 4·16 희망목공방 운영, 미수습자가족 위로방문 및 기도회, 좌담회 등 4년 여간 세월호 가족과 함께 해 왔습니다.

대한민국은 현대사 속에서 이미 세월호 사건과 유사한 사건들, 서해 훼리호 침몰(1993), 성수대교 붕괴(1994), 삼풍백화점 붕괴(1995), 대구지하철 화재참사(2003), 경주 리조트 붕괴(2014) 등 수많은 사건과 사고들을 목격했고 경험해 왔습니다. 이런 대형 참사 ‘이전'과 ‘이후', 변화도 없이 참사들이 되풀이 된다는 것은 참으로 부끄럽고 참담한 일입니다.

한국교회는 이런 대형 사건들에 대해 공적책임에 근거한 신학적 응답을 하도록 요구받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교회 자체에 대하여 설득력 있는 신학적 답변을 모색해야 하며, 외부적으로는 함께 고통 받는 사회의 일원으로서 세월호 사건에 대해 공동대처하기 위한 공적신학(재난신학)의 토대를 마련해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성장을 거듭해오는 동안 낮은 자의 교회로부터 높은 자나 가진 자의 교회로 변신해 왔고 그런 가운데 교회 내·외적으로 공감능력을 상실해 왔습니다. 이런 시대적 상황에서 총회 주제 "거룩한 교회! 다시 세상 속으로"는 교회가 우는 자와 함께 우는 피난처요 위로처로서의 역할을 하도록 당부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의 "우는 자와 함께 울며,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기억'과 ‘함께 있음'의 고백이 교회의 공적신앙의 부재와 결핍에 대한 대답이 될 것입니다.

세월호 4주기가 지나면 안산 화랑유원지에 있는 정부합동분향소와 부속시설은 철거가 됩니다. 세월호 가족들은 참사 ‘이전'과 ‘이후', 아무런 변화가 없이 가족의 희생이 잊혀지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그들은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제40조"에 근거하여 4·16 재단 설립을 통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대형재난사고 재발방지 등에 이바지하고자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에 총회는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4.16 재단 설립을 위한 일에 함께 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4.16참사 4주기를 맞이하여 세월호 유가족과 미수습가족, 교회 위에 하나님의 위로와 평화가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 4.16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장 최기학

nccK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이 오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총회장 명의의 담화문을 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