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자발찌 출국 구멍...전자발찌 출국 도피 행각

입력 Apr 10, 2018 12:12 PM KST
kbs_0410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현행법상 전자발찌 착용자가 해외로 나갈 경우 법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신씨는 이런 절차 없이 베트남으로 출국할 수 있었던 것. 출국 단계에서 전자발찌 착용자 무단출국을 걸러낼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았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붙잡힌 신모 씨는 지난 2014년과 2016년 두차례 전자발찌를 훼손해 집중보호관찰 대상자 명단에 오른 바 있으며 특히 지난달 초에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씨와 달리 법무부 허가를 거쳐 출국을 한 전자발찌 착용자 들 중 일부는 현지에서 달아나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온누리교회 정목사 불륜 관련 공개 사과문 발표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가 소속 교회 새신자 예배를 인도해 왔던 정목사 불륜 사건과 관련해 16일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온누리교회는 앞서 지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