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자발찌 출국 구멍...전자발찌 출국 도피 행각

입력 Apr 10, 2018 12:12 PM KST
kbs_0410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현행법상 전자발찌 착용자가 해외로 나갈 경우 법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신씨는 이런 절차 없이 베트남으로 출국할 수 있었던 것. 출국 단계에서 전자발찌 착용자 무단출국을 걸러낼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았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붙잡힌 신모 씨는 지난 2014년과 2016년 두차례 전자발찌를 훼손해 집중보호관찰 대상자 명단에 오른 바 있으며 특히 지난달 초에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씨와 달리 법무부 허가를 거쳐 출국을 한 전자발찌 착용자 들 중 일부는 현지에서 달아나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