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자발찌 출국 구멍...전자발찌 출국 도피 행각

입력 Apr 10, 2018 12:12 PM KST
kbs_0410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전자발찌 출국에 구멍이 생겼다고 KBS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일 밤 8시께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38살 신 모 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국제공조를 통해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현행법상 전자발찌 착용자가 해외로 나갈 경우 법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신씨는 이런 절차 없이 베트남으로 출국할 수 있었던 것. 출국 단계에서 전자발찌 착용자 무단출국을 걸러낼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았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붙잡힌 신모 씨는 지난 2014년과 2016년 두차례 전자발찌를 훼손해 집중보호관찰 대상자 명단에 오른 바 있으며 특히 지난달 초에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씨와 달리 법무부 허가를 거쳐 출국을 한 전자발찌 착용자 들 중 일부는 현지에서 달아나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