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27층 추락 작업자 십년감수…목숨 건진 이유

입력 Apr 11, 2018 01:15 AM KST
yonhap_0410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27층 추락 작업자가 방지망에 걸려 구사일생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9일 오후 1시 40분게 서울 동작구 한 고층 아파트 공사장 27층에서 작업을 하던 인부 1명이 추락했으나 낙하물 방지망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27층 추락 작업자가 십년감수했다. 27층 추락 작업자가 창문 밖으로 떨어졌으나 방지망에 걸려 구사일생으로 위기를 모면한 소식이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9일 오후 1시 40분게 서울 동작구 한 고층 아파트 공사장 27층에서 작업을 하던 인부 1명이 추락했으나 낙하물 방지망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A씨는 공사 중인 아파트 27층 창틀에서 미장 작업을 하던 중 균형을 잃고 창문 밖으로 추락했다. 운이 좋게도 낙하물 방지망에 떨어지면서 머리 부위 약간의 출혈 등으로 병원에 이송돼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9구조대는 출동 20여분만인 오후 2시 13분께 A씨를 구조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