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다산신도시 택배 논란 야기한 택배기사 '대응 메뉴얼'

입력 Apr 11, 2018 01:39 AM KST
dasan
(Photo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다산신도시 택배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일 다산신도시 일부 아파트 단지에 붙은 택베기사 대응 메뉴얼이 택배기사를 상대로 한 갑질 논란으로 비화되고 있다. '차 없는 단지'를 표방한 해당 아파트의 택배기사 대응 메뉴얼 공지가 아파트 주민들의 갑질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다산신도시 택배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일 다산신도시 일부 아파트 단지에 붙은 택베기사 대응 메뉴얼이 택배기사를 상대로 한 갑질 논란으로 비화되고 있다. '차 없는 단지'를 표방한 해당 아파트의 택배기사 대응 메뉴얼 공지가 아파트 주민들의 갑질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다산신도시 아파트 단지에 붙은 "택배차량 '통제협조'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에는 "우리 아파트 '최고의 품격과 가치'를 위하 지상에 차량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택배기사 대응 메뉴얼이 적시돼 있다.

매뉴얼에는 "택배사가 현재 정문으로 찾으러 오던지 놓고 간다고 전화나 문자가 오면"이라며 "정문과 동문 주차장 파킹 후 카트로 배달 가능한데 그걸 제가 왜 찾으러 가야 하죠? 그건 기사님 업무 아닌가요?"라고 적혀있다.

이어 "아파트 출입을 못 하게 해서 반송하겠다고 할시"에는 "택배기사님들 편의를 위해 지정된 주차장이 있고 카트로 배송하면 되는데 걸어서 배송하기 싫다고 반송한다는 말씀인데 그게 반송 사유가 되나요?"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3월 한달간 각 택배사 현장소장 미팅하여 설명 완료했다. 지하주차장 출입 가능한 택배차 변경 요청했다. 2일부터 현재까지 택배배달 거부 업체는 없으며, 향후 발생 시 공지토록 하겠다"며 "무인택배 시스템을 최대한 이용해 빠른 정착이 되도록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 같은 다산신도시 아파트 주민들의 택배기사 대응 메뉴얼 공지에 택배 기사들은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 특성상 하루에 배달하는 물건 개수 만큼 수입으로 연결되는 상황에서 아파트 주민의 대응 메뉴얼대로 할시 정해진 시간 때문에 수입 감소로 이어질게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하주차장 통행용 택배 화물차 변경 요구 등에 대해서는 아파트 주민의 갑질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