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밧줄 살인범 감형...오남매 가장 생명줄 끊어 징역 35년

입력 Apr 13, 2018 01:27 PM KST
yonhap_0413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갈무리)
▲밧줄 살인범 감형 소식이 전해졌다. 아파트 외벽 도색을 하던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피고인이 2심에서 징역 35년으로 감형됐다.

밧줄 살인범 감형 소식이 전해졌다. 아파트 외벽 도색을 하던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피고인이 2심에서 징역 35년으로 감형됐다.

부산고법 형사1부(부장 김문관)는 12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서모(42)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깨고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이에 밧줄 살인범 감형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원만하지 못한 가정에서 적절한 훈육을 못 받아 폭력적인 성향을 가지게 됐고 과도한 음주습관까지 더해져 일용직 외에 고정 일자리를 가지지 못한 채 가족의 외면을 당해온 점, 범행 당시 심신장애 상태까지는 아니지만 양극성 정감 장애, 조증 에피소드 증세, 알코올 장애 증상도 있어 정상인과 같은 온전한 상태로 보기 힘든 점 등을 고려해 원심 형량이 무겁다고 판단된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