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영주 가스폭발 사고와 가스폭발 유출물질 육불화 텅스텐

입력 Apr 13, 2018 02:07 PM KST
ytn_0413
(Photo : ⓒYTN 보도화면 갈무리)
▲영주 가스폭발 사고와 함께 가스폭발로 유출된 육불하 텅스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13일 아침 6시 반쯤 경북 영주시 상줄동 가흥산업단지에 있는 SK머티리얼즈 가스 생산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담긴 탱크가 폭발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영주 가스폭발 사고와 함께 가스폭발로 유출된 육불화 텅스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13일 아침 6시 반쯤 경북 영주시 상줄동 가흥산업단지에 있는 SK머티리얼즈 가스 생산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담긴 탱크가 폭발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영주 가스폭발 사고로 탱크에 있던 화학물질인 육불화텅스텐 약 1.8t이 누출돼 인근 주민들이 긴급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출된 화학물질 육불화텅스텐은 물과 만나면 불산으로 변해 들이마시면 호흡기가 손상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