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현민 추가 폭로…조현민 연장자에게 반말 예사?!

입력 Apr 13, 2018 09:49 PM KST
kbs_0412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조현민 갑질 추가 폭로 소식이 전해졌다. 광고회사 직원에 물을 뿌렸다는 '갑질 논란'에 휩사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차녀 조현민 전무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조현민 갑질 추가 폭로 소식이 전해졌다. 광고회사 직원에 물을 뿌렸다는 '갑질 논란'에 휩사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차녀 조현민 전무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13일 한겨례는 조현민 전무에 대한 추가 폭로 보도를 했다. 한 광고 제작자 관계자는 이 매체에 "(조 전무가)회의 때 화가 나 펜을 던졌는데 펜이 부러져 직원에게 파편이 튄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보도에 의하면 조현민 전무는 나이 많은 국장들에게 반말을 하는 것은 기본이고 광고 제작자 관계자들에게 소리를 지르는가 하면 차 키를 광고 직원에게 던지며 '발레 파킹'을 맡긴 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을 일제히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광고 직원들의 게시판에는 조현민 전무가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논란 끝에 조현민 전무는 자신의 SNS 사과의 뜻을 밝혔다.

조현민 전무는 "어리석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조현민 전무는 이어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분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는 했습니다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라며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됐는데 제가 제 감정을 관리 못한 큰 잘못이다.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죄송하다. 조현민 올림"이라고 적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