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남경필 구타영상 화제…남경필 "맞아도 싸다" 반응?

입력 Apr 13, 2018 09:56 PM KST
namkyungpil
(Photo : ⓒ남경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남경필 구타영상이 화제다.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바꿔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SNS 구타영상을 올리며 "만신창이가 된 보수를 위한 응급처방이 필요하다"고 밝힌 것.

남경필 구타영상이 화제다.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바꿔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SNS 구타영상을 올리며 "만신창이가 된 보수를 위한 응급처방이 필요하다"고 밝힌 것이다.

남경필 지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경필 구타. 제대로 얻어맞고 혼이 났다"면서 "다시 희망이 되어야 한다. 보수의 미래를 만들겠다"며 구타영상을 공개했다.

구타영상 속 땀에 흠뻑 젖은 머리를 하고 있는 남경필 지사의 왼쪽 눈은 부어올라 있고 입술은 터져있다. 남경필 지사는 풀어헤친 넥타이 차림으로 글러브로 얼굴을 얻어 맞고 있다. 남경필 구타영상에는 "신뢰를 잃었다" "대안이 되지 못했다" "그래서 맞아도 싸다" 등의 문구가 떴다.

남경필 지사는 구타영상을 올리면서 "지금의 보수가 국민에게 주는 아픔에 비하면 맞는 순간의 아픔은 아무것도 아니다. 스스로 반성하고 다시 일어나겠다. 본질을 찾고 희망이 되겠다. 대한민국의 균형을 맞추는 옳은 날개가 되겠다"는 주장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어 "젊은 보수 지지자 여러분을 만났다. 그들이 생각하는 보수의 이미지는 만신창이 패잔병이었다. 저에게 반성과 혁신을, 보수의 거듭남을 요구했다. 자신들의 생각을 영상으로 만들어 보자는 제안에 흔쾌히 수락했다"고 구타영상 제작 배경을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