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현철 정신과의사 무한도전 스타 의사...내담자와 부적절한 관계?!

입력 Apr 14, 2018 06:45 AM KST
sbs_0414
(Photo :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캡처)
▲김현철 정신과의시가 내담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과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등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탄 스타 의사로 잘 알려져 있다.

김현철 정신과의시가 내담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과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등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탄 스타 의사로 잘 알려져 있다.

13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스타 의사의 두 얼굴'편을 방영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의 수상한 행적을 카메라에 담은 것. 제보자로는 과거 김현철 정신과의사와 함께 일했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그리고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환자 등을 만나 김현철 정신과의사의 두 얼굴을 파헤쳤다.

김현철 정신과의사의 병원에서 3년간 근무했다는 한 간호사는 "(김현철 정신과의사가)흰색 블라우스인데 '단추를 몇 개 풀면 좋겠다'고 한 다던가 환자가 옷을 야하게 입고 오면 '아 오늘 좀 많이 당기는데 성매매 업소 좀 알아봐라'라고 했다" 등 성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간호사는 "김원장이 평소 습관처럼 욕설과 성추행을 했고 환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조현병약이나 각종 약을 사탕처럼 먹었다"라고 했다. 또 "김원장이 자신을 위해하는 배후가 있다고 하며 칼을 자신의 책상에 올려놓았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내담자로 김현철 정신과의사와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과의 인터뷰도 내보냈다. 이 여성은 지난 2015년 11월 처음 김현철 정신과의사를 찾아 우울증으로 1년 반 동안 상담치료를 이어가던 중 김 원장에게 치료자 이상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 여성은 그런 감정을 김원장에게 고백하고 연락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김원장이 먼저 자신에게 성관계를 제안해 호텔에서 5번 정도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모자이크 처리되어 등장한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자신만의 독특한 치료방식을 오해하거나 악용했다"고 반박했다. 자신에게 이성적인 감정을 가진 환자들이 다수 있었다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