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천화재 소방차 전소...화마 소방차 삼켜

입력 Apr 14, 2018 07:06 AM KST
car_0414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인천 화재 소방차 전소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당국은 확대 피해 가능성을 우려 인근 공장 근로자 300여 명을 대피하도록 한 뒤 진화 작업을 벌였다.

인천 화재 소방차 전소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당국은 확대 피해 가능성을 우려 인근 공장 근로자 300여 명을 대피하도록 한 뒤 진화 작업을 벌였다.

진화 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에 불이 옮겨붙었고 화마가 순식간에 소방차를 집어 삼키면서 인천 화재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 1대가 전소되고 서부소방서 소속 김모 소방경이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입는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