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차세찌 대중의 관심 부담...차세찌 직업 근황은?!

입력 Apr 14, 2018 03:19 PM KST
chasezzi
(Photo : ⓒ차세찌 인스타그램 갈무리)
▲차세찌가 13일 결혼 소감과 함께 한채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 가운데 대중의 관심이 부담스러운지 해당 사진을 삭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차세찌는 5월 한채아와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차세찌 직업은 아버지 '차범근축구교실'에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찌가 13일 결혼 소감과 함께 한채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 가운데 대중의 관심이 부담스러운지 해당 사진을 삭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차세찌는 5월 한채아와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차세찌 직업은 아버지 '차범근축구교실'에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차세찌는 삭제 전 게시글에 한채아의 커플 사진을 공개하며 결혼 소감을 전했다.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채아와 찍은 다정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며 차세찌는 "나도 이제 5월이면 유부남이고 11월이면 아빠가 되네. 뭔가 감회가 새로우면서 책임을 지어야하는 내 가족을 만드는 것이 뿌듯하고 기분 좋은 일인 것 같다"고 했다.

차세찌는 이어 "6년이라는 시간을 만나면서도 단 한 번도 느끼지 못했던 감정, 이런 모든 것들을 할 수 있게 내 옆에 있어줘서 고마워"라며 한채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차세찌는 #똥땡이 #축복이 등의 태그를 통해 태어날 아이의 태명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차세찌 현재 직업은 '차범근축구교실' 팀장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버지 차범근과 형 차두리처럼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아버지를 닮아 가정에 충실한 것으로 전해져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