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근혜 항소 포기 했지만…2심 재판 불가피

입력 Apr 15, 2018 07:06 AM KST
parkkeunhye_0414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박근혜 항소 포기 소식이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끝내 항소를 포기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재판에 대해 항소를 했기에 2심 재판은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항소 포기 소식이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끝내 항소를 포기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재판에 대해 항소를 했기에 2심 재판은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만난 자리에서 항소 여부에 대해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대신 박근혜 전 대통령 친동생 박근령씨가 박 전 대통령을 대신해 법원에 항소장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법률에 의하면 피고인의 항소는 배우자나 형제자매가 대신 할 수 있으나 항소 이유서는 본인 서명으로 직접 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일 안에 항소 이유서를 내지 않으면 박 전 대통령 측의 항소는 기각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검찰이 항소장을 낸 상태여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2심 재판은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