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현민 조기 귀국 부른 음성파일 추정 내용 살펴보니

입력 Apr 15, 2018 04:04 PM KST
ytn_0415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조현민 음성파일'이 화제다.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집어 던져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전무가 직원에게 고성과 폭언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음성파일이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연이어 터진 갑질 논란 속에 조현민 전무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 해외 여행을 단축하고 오늘 조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민 음성파일'이 화제다.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집어 던져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전무가 직원에게 고성과 폭언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음성파일이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연이어 터진 갑질 논란 속에 조현민 전무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 해외 여행을 단축하고 오늘 조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는 '조현민, 대한항공 직원에게 욕설 음성파일 공개'라는 제목의 기사에 조현민 음성파일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조현민 음성파일' 공개에 앞서 이 매체는 제보자가 대한항공 직원임을 밝혔다.

공개된 '조현민 음성파일'에는 조현민 전무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고성을 지르며 누군가를 질책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음성 속 여성은 "에이 XX 찍어준 건 뭐야. 그러면?" "누가 모르냐고, 사람 없는 거" "난 미치겠어!" "진짜 니가 뭔데" "왜 집어 넣어" "아이씨" 등 끊임없이 신경질을 부리며 고성을 일삼았다.

제보자는 "조 전무가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못하고 있는 태도에 화가 났다"면서 "갑질을 근절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제보를 결심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제보자는 특히 "조현민 전무는 아버지뻘 되는 회사 간부 직원들에게까지 막말을 해왔다"면서 "별다른 이유도 없이 자기 뜻과 다르면 화를 냈고 욕은 기본이었다"고 폭로했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