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천대교 시신발견...시신 부패 정도 심각 신원 확인 중?!

입력 Apr 16, 2018 10:51 PM KST
incheon_0416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인천대교 시신발견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낮 12시 33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인근 방조제 위에서 신원 미상의 한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인천대교 시신발견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낮 12시 33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인근 방조제 위에서 신원 미상의 한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목격자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그러나 인천대교에서 발견된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해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해경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시신의 신원 확인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된 남성의 시신에서 현금 25만 여원의 들어있는 지갑은 발견했으나 신분증은 찾지 못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