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윤균상 일침 눈길...세월호 노란리본 악플에 일침

입력 Apr 17, 2018 06:40 AM KST
yoonkyunsang
(Photo : ⓒ윤균상 인스타그램 갈무리)
▲윤균상 일침이 화제다. 윤균상은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는 의미에서 단 세월호 리본을 두고 여전히 악성 댓글을 달며 매도하는 일부 누리꾼에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 일침이 화제다. 윤균상은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는 의미에서 단 세월호 리본을 두고 여전히 악성 댓글을 달며 매도하는 일부 누리꾼에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16 #잊지않겠습니다"라며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을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글을 남기며 세월호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일부 누리꾼을 비판했다.

윤균상은 매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애도의 뜻을 보내고 있다. 지난 해에도 윤균상은 "#세월호. 아프다고 외면하지 않기를, 아프다고 잊지 않길"이라며 "미안합니다. 2014.04.16"이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