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근로자 휴가지원사업…휴가비 지원 20만원

입력 Apr 17, 2018 06:44 AM KST
vacation
(Photo : ⓒ근로자 휴가지원제도 홈페이지 갈무리)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이 화제다. 16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1천211개, 인원은 1만5천443명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 신청 현황을 보면 중기업 292개(7천352명), 소기업 671개(6천833명), 소상공인 업체 248개(1천258명)다.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업과 정부의 휴가비 지원이 이뤄지는 사업이다. 16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1천211개, 인원은 1만5천443명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 신청 현황을 보면 중기업 292개(7천352명), 소기업 671개(6천833명), 소상공인 업체 248개(1천258명)다.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은 기업과 정부가 근로자의 국내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근로자 휴가지원제도는 근로자(20만원)와 기업(10만원)이 여행 적립금을 조성하면 정부(10만원)가 추가 지원하는 형식이다.

기업과 정부 지원금을 더하면 20만원이다. 따라서 근로자 휴가비로 40만원이 책정되는 셈. 올해는 중소기업 근로자 2만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신청 참여 인원이 2만명을 넘어서면 2014년 시범사업 참여 중소기업이 우선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근로자 휴가지원제도에 선정된 기업체들의 최종 선정 결과는 이달 30일에 통보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