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용기 목사 "北, 병원 빨리 지어달라 의향서 왔다"

입력 Apr 18, 2018 07:40 AM KST
joyoungki_0519
(Photo : ⓒ베리타스 DB)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

북한 당국이 남북관계 단절로 중단됐던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공사를 재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 중단 8년 만이다. 국민일보는 17일자 보도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가 지난 14일 경기도 이천시청에서 열린 '이천시민과 함께하는 시장발전 기도회- 100회 기념 직장선교예배' 설교 중 이 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조용기 목사는 "최근 북한에서 빨리 지어달라는 의향서가 왔다. 평양에 짓다가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공사가 중단된 심장병원 공사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으며 "병원 공사가 60% 진척된 상황에서 중단됐다. 제가 목회에서 은퇴해 이영훈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공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북측에 전달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조용기심장병원 부지는 평양 대동강 구역 동문 2동, 일명 '병원거리'에 있다. 연면적 2만여㎡(약 6000평)에 지하 1층, 지상 7층 총 260병상 규모로, 공사비는 200억원 정도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