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필름포럼, 제15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 "함께"(With) 개최
4월 24-29일 서대문구 필름포럼에서

입력 Apr 20, 2018 01:59 AM KST
사랑영화제
(Photo : ⓒ SIAFF)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가 4월 24일(화)부터 29일(일)까지 필름포럼에서 개최된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가 4월 24일(화)부터 29일(일)까지 필름포럼(서울 서대문구 성산로 527 하늬솔빌딩A동 지하1층)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며, 주제는 "함께"(With)이다. SIAFF는 기독교의 핵심 가치인 사랑을 영화 예술로 승화시킨 작품을 선별하여 소개하는 영화제이다.

올해는 총 11개국에서 20개 작품이 선별되었다. 영화제의 프로그램은 보편적 인류애로서의 사랑의 의미를 담은 '아가페 초이스,' 기독교 신앙의 복음과 가치를 다룬 영화들을 소개하는 '미션 초이스,' 하반기 국내 상영예정인 신작을 선공개하는 '필름포럼 초이스'와 '키에슬로프스키 연작선,' 'SIAFF 단편선'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개막작 상영은 4월 24일(화) 저녁 7시 이화여자대학교 ECC 삼성홀에서 진행되며, 그 외 방성준 감독의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키에슬로프스키 연작전 <십계>,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겨울 빛>, 짐 자무쉬의 <패터슨> 등 장편 15편, 단편 5편 등 총 11개국 20개의 엄선된 작품은 4월 29일(일)까지 필름포럼에서 상영된다. 영화와 더불어 관객들이 참가할 수 있는 씨네포럼, 씨네토크, 콘서트 등도 준비되어 있으며. 홍보대사로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이성혜가 위촉되어 함께 사랑을 전한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마이클 카니 감독의 <끝에서 시작되다>("Same Kind of Different as Me")>는 절망의 끝에서 시작되는 사랑을 통해 용서와 회복이 이루어지는 영화이다.

나름대로 성공한 예술경매사 론 홀(그렉 키니어)은 자신의 부정직한 결혼생활에 대한 반성과 자성의 방법으로 아내 데보라(르네 젤위거)가 제시한 노숙자 보호소에서 함께 봉사를 시작하게 되고 그곳에서 한때 범법자였던 떠돌이 무어(디몬 하운수)를 만나 그의 삶을 바꾸기 위한 여정을 시작한다. 이 영화는 포기하지 않고 작게나마 내밀었던 사랑의 손길이 자신과 이웃에게 미치는 삶의 변화와 영향력에 대해 이야기하며 절망의 끝에서 시작된 회복과 치유의 시간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SIAFF 사무국은 개막작에 대한 기대와 선정 배경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올해 주제인 '함께(With)'와 더불어, 사회 곳곳에서 소외된 이웃 약자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소통을 청하고 영화를 통해 우리 개인과 사회가 진실한 사랑의 마음을 나누기 위한 메시지를 지닌 영화다. 회복과 사랑의 가치를 깊이 있는 여운의 마음과 함께 관객과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