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계종, MBC 'PD수첩' 등 훼불세력 규정 강경대응 예고

입력 May 03, 2018 06:19 AM KST
pd_0501
(Photo : ⓒMBC 'PD수첩' 예고화면 캡처)
▲조계종이 2일 입장문을 내고 종단을 대표하는 설정스님과 현응스님에 각종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 불교닷컴 등에 대해 훼불세력으로 규정하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조계종이 2일 입장문을 내고 종단을 대표하는 설정스님과 현응스님에 각종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 불교닷컴 등에 대해 훼불세력으로 규정하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조계종은 이날 입장문에서 "PD수첩 방송의 주된 흐름을 살펴보면 불교닷컴 이석만 대표의 확인되지 않은 의혹 주장을 토대로 구성이 돼 있다"면서 "불교닷컴은 지난 2012년부터 국정원 직원이 불교닷컴 사무실에 상주하다시피 출입한 사실이 확인돼 불교계와 시민사회단체로부터 국정원과의 결탁의혹을 해명하라는 요구를 받았던 매체"라고 주장했다.

조계종은 이어 "이석만 대표는 피고의 지위에서 진행 중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취득한 정보를 MBC에 제공해 개인정보보호법과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불교닷컴으로부터 받은 정보를 가공해 자료화면으로 사용한 MBC에도 해명을 요구했다.

아울러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친자 의혹을 해명하겠다는 것이 설정 스님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이석만 대표를 상대로 진행 중인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통해 반드시 명확하게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설정스님 학력 의혹과 관련해서는 "설정스님이 이미 지난해 한국방송통신대학교를 졸업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히며 잘못을 시인하고 참회했음에도 문제를 제기하는 이들이 왜곡과 음해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사유재산 은닉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알지도 못하는 불특정 스님을 등장시켜 마치 커다란 의혹이 있거나 또는 총무원장 스님이 커다란 재정적 혜택을 본 것처럼 왜곡·날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MBC 'PD수첩'은 전날 방송된 '큰스님께 묻습니다' 편을 통해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관련된 3대 의혹, 즉 학력 위조 의혹, 은처자 의혹, 사유재산 은닉 의혹과 함께 현응스님의 여신도 성추행 의혹 등을 제기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불확실할 때 도움이 되는 성구 10개(3)

우리 모두는 일상을 살면서 불확실성을 경험한다. 미래가 불안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성경구절 10개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