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천안 구급차 탈취...조울증 19살 A군 구급차 탈취

입력 May 10, 2018 07:00 AM KST
mbc_0510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천안 구급차 탈취 사건이 발생했다. 천안의 한 병원에서 입원을 안시켜 준다는 이유로 구급차를 탈취해 도심 4km를 10여 분간 질주하던 19살 A군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천안 구급차 탈취 사건이 발생했다. 천안의 한 병원에서 입원을 안시켜 준다는 이유로 구급차를 탈취해 도심 4km를 10여 분간 질주하던 19살 A군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A군은 천안의 한 병원 앞에서 구급차를 탈취하는 과정에서 구급차 보닛에 올라가 펄쩍 뛰어 내려찍고, 구급차 운전석 쪽문에 잇따라 발길질을 하다가 분이 안풀렸는지 직접 구급차를 몰고 빠른 속도로 좁은 골목길을 내달리는 행동을 보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을 조울증 치료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울증은 정신병의 한 증세로 양극성 장애를 말한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