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이언맨 슈트 도난...'로다주' 첫편부터 입었던 슈트

입력 May 10, 2018 01:25 PM KST
ironman
(Photo : ⓒ네이버 영화 <아이언맨> 스틸컷)
▲아이언맨 슈트 도난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LA의 한 영화 소품 창고에 보관돼 있던 아이언맨 슈트 도난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현지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아이언맨 슈트 도난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LA의 한 영화 소품 창고에 보관돼 있던 아이언맨 슈트 도난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현지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에 도난 당한 아이언맨 슈트가 무려 32만 5천 달러, 우리 돈 3억5천만 원 정도나 된다고 확인했으며 이 아이언맨 슈트는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 토니 스타크 역을 맡은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2008년 1편 출연 때부터 줄곧 입었던 오리지널 슈트였다고 전했다. 경찰은 아이언맨 슈트를 강도가 훔쳐간 것으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