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택시기사 의식불명...요금 안 낸 승객에 폭행 당해

입력 May 10, 2018 03:30 PM KST
taxi_0510
(Photo : ⓒYTN 보도화면 갈무리)
▲술취한 20대가 휘두른 주먹에 택시기사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기사를 때려 의식 불명에 빠트린 혐의로 22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술취한 20대가 휘두른 주먹에 택시기사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기사를 때려 의식 불명에 빠트린 혐의로 22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A 씨는 10일 새벽 0시 20분쯤 요금을 내지 않고 하차하면서 승강이를 벌이다가 60대 택시기사의 얼굴을 때려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혐의(상해)를 받고 있다. A씨는 만취한 상태에서 택시에서 구토를 했고 택시기사의 변상 요구에도 이를 무시하고 요금도 내지 않은채 하차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휘두른 주먹에 얼굴을 가격 당한 택시기사는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