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남규리 가정사 공개…여섯 식구 가장 무게 버거워

입력 May 11, 2018 03:39 PM KST
tvn_0511
(Photo : ⓒ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남규리가 가정사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남규리는 어릴 때부터 가장 역할을 해왔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놨다. 여섯 식구 중 셋째인 남규리는 "저는 어릴 때부터 가장이었다. 여섯 식구에서 셋째딸인데 지금까지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가 가정사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남규리는 어릴 때부터 가장 역할을 해왔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놨다. 여섯 식구 중 셋째인 남규리는 "저는 어릴 때부터 가장이었다. 여섯 식구에서 셋째딸인데 지금까지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강박관념이 있어서 가족을 챙겨야겠다는 생각만으로 살아온 것 같다"며 "아버지와 언니에게 차를 사 드리고 저는 2년 전에야 비로소 자가용을 장만했다"라고 고백했다.

남규리는 이어 가장의 무게가 때론 버거울 때가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자 MC 신동엽은 자신도 20대 초반부터 가장 역할을 했다고 동병상련의 마음을 전했고 장도연은 "그래도 내 뒤에 가족이 있다는 게 얼마나 든든하냐"고 위로했다.

이에 남규리는 "힘들 때도 있었지만 무슨 일이 생기면 가족 뿐이더라"며 가족에 대한 속 깊은 사랑을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