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남규리 가정사 공개…여섯 식구 가장 무게 버거워

입력 May 11, 2018 03:39 PM KST
tvn_0511
(Photo : ⓒ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남규리가 가정사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남규리는 어릴 때부터 가장 역할을 해왔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놨다. 여섯 식구 중 셋째인 남규리는 "저는 어릴 때부터 가장이었다. 여섯 식구에서 셋째딸인데 지금까지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가 가정사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남규리는 어릴 때부터 가장 역할을 해왔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놨다. 여섯 식구 중 셋째인 남규리는 "저는 어릴 때부터 가장이었다. 여섯 식구에서 셋째딸인데 지금까지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강박관념이 있어서 가족을 챙겨야겠다는 생각만으로 살아온 것 같다"며 "아버지와 언니에게 차를 사 드리고 저는 2년 전에야 비로소 자가용을 장만했다"라고 고백했다.

남규리는 이어 가장의 무게가 때론 버거울 때가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자 MC 신동엽은 자신도 20대 초반부터 가장 역할을 했다고 동병상련의 마음을 전했고 장도연은 "그래도 내 뒤에 가족이 있다는 게 얼마나 든든하냐"고 위로했다.

이에 남규리는 "힘들 때도 있었지만 무슨 일이 생기면 가족 뿐이더라"며 가족에 대한 속 깊은 사랑을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