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참시' 결방 확정...'전참시' 빈자리 '뜻밖의 Q' 채워

입력 May 13, 2018 07:41 AM KST
mbc_0509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전참시' 결방이 확정된 가운데 12일 오후 11시 5분 '뜻밖의 Q' 재방송이 '전참시'의 빈 자리를 메웠다. 당초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의도치 않은 세월호 오뎅 비하 논란으로 인해 결방을 확정했다. 해당 방송 사고에 충격을 받은 이영자는 녹화불참 방침을 알렸고 녹화복귀 시점 등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지 않았다.

'전참시' 결방이 확정된 가운데 12일 오후 11시 5분 '뜻밖의 Q' 재방송이 '전참시'의 빈 자리를 메웠다. 당초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의도치 않은 세월호 오뎅 비하 논란으로 인해 결방을 확정했다. 해당 방송 사고에 충격을 받은 이영자는 녹화불참 방침을 알렸고 녹화복귀 시점 등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MBC 측은 '전참시'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문을 발표하고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MBC 최승호 사장도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는 한편 '전참시' 출연 중인 이영자가 받을 충격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사과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