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탈리아 집단 성폭행...소렌토 유명 호텔 직원들 성폭행

입력 May 15, 2018 10:22 AM KST

관광객을 상대로 한 이탈리아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한국인들도 많이 찾는 휴양지인 이탈리아 남부 소렌토의 한 유명 호텔에 투숙한 외국 여성을 상대로 집단 성폭행한 호텔 직원들이 사건 발생 1년 만에 체포됐다고 현지 소식통이 14일 전했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지난 2016년 10월 소렌토의 한 호텔에 투숙한 50대 영국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이 호텔 직원 5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보도에 의하면 해당 호텔 바텐더 2명은 피해 여성에게 약물이 든 음료수를 건네 마시게 해 정신을 잃게 한 뒤 수영장 근처로 끌고가 성폭행했으며 이후 호텔 직원 숙소로 옮겨져 적어도 10명의 남성에게 또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은 영국으로 돌아가 이탈리아에서 겪은 집단 성폭행 사건을 신고했고 신고를 접수한 영국 경찰은 이탈리아 경찰과 공조해 1년간 수사를 벌였다. 영국 경찰은 특히 강간범 중 1명의 목에 문신이 새겨져 있었다는 피해자 진술을 확보해 이탈리아 경찰과 공유했고, 이에 이탈리아 경찰은 범인을 특정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