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오렌지팩토리 대표 논란…선착장 딸린 별장 호화 생활

입력 May 15, 2018 11:19 AM KST
sbs_0515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오렌지팩토리가 논란에 휩싸였다. 창고형 의류 할인매장 오렌지팩토리가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돼 회생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오렌지팩토리 사주의 호화생활이 알려져 논란이 되자 사주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오렌지팩토리 대표가 논란에 휩싸였다. 창고형 의류 할인매장 오렌지팩토리가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돼 회생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오렌지팩토리 사주의 호화생활이 알려져 논란이 되자 사주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14일 SBS 뉴스에 따르면 매출 1000억원에 달하던 오렌지팩토리 모기업 2곳이 지난달 부도 처리됐다. 부채는 600억원으로 지분은 사실상 회사 대표 전 모씨가 100% 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모씨는 밀린 직원 급여 46억원 등 임금 체납으로 출국 금지 조치를 당했다.

그러나 회사가 부도 처리되면서 망해가는 상황에서도 사주 전 씨는 북한강 변에 선착장까지 있는 별장에서 지내며 자신에게 충성하며 자금 흐름을 잘 알고 있는 회계 담당 직원에게는 고급 외제차까지 회삿돈으로 사줘 직원들의 빈축을 산 바 있다.

지난 3월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오렌지 팩토리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오렌지팩토리 관계자로 추정되는 청원자는 "회사 사정이 어렵다는 이유로 오랜지 팩토리 측이 전직원 급여를 차일피일 미뤄왔다. 퇴직한 직원들 퇴직금 조차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면서 "하물며 지급의사도 없을뿐더러 노동청 가서 해결하라고 회사는 나몰라라 하고 있다. 직원들은 생계 유지를 위해 대출까지 받고 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