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종서 논란..."전종서 출국 일정 처음 대처 미흡"

입력 May 16, 2018 07:30 AM KST
jeonjongseo
(Photo : ⓒ영화 <버닝> 스틸컷)
▲전종서가 논란에 휩싸였다. 전종서는 15일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얼굴을 옷으로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인 채 굳은 표정을 보였다. 전종서의 심각하면서도 불편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을 두고 일각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전종서가 논란에 휩싸였다. 전종서는 15일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얼굴을 옷으로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인 채 굳은 표정을 보였다. 전종서의 심각하면서도 불편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을 두고 일각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특별한 일이나 사건은 없었다. 비공식 출국 일정인 줄 알았던 전종서가 취재진의 등장에 당황한 것 같다"면서 "첫 데뷔작이고 출국 일정 역시 처음이라 대처가 미흡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전종서의 출국길 행동에 누리꾼들은 "배우로서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으나 일부 누리꾼들은 비공식 출국 일정이었던 만큼 논란의 소지가 없다는 주장도 펼쳤다.

전종서는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에 출연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리는 공식 스크리닝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