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시민 전두환 일침 "고 조비오 신부 모욕...나쁘다는 말 밖에는"

입력 May 18, 2018 12:49 PM KST
simin
(Photo :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이 전두환에 일침을 가했다. 유시민 작가는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최근 5·18 계엄군이 집단으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고 5.18 민주화 운동을 언급했다.

유시민이 전두환에 일침을 가했다. 유시민 작가는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최근 5·18 계엄군이 집단으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고 5.18 민주화 운동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작가는 전두환에 대해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해 최소한 인간적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이라고 보여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유시민 작가는 "전두환씨가 아무리 나이가 들었다 하더라도 적어도 사람이라면 자기가 직접 시킨 건 아니라 해도 결국 자기가 집권하기 위해 벌인 일이다. 자기가 권력을 잡기 위해 살상을 저지른 것"이라며 전두환이 가해자임을 분명히 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어 "전두환씨가 이 모든 사태의 주범이었다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재차 확인하며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해 최소한 인간적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이라고 보여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유시민 작가는 끝으로 "전두환씨는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중 한명인 고(故) 조비오 신부를 모욕하고 검찰 소환에 두 번이나 불응했다"면서 "이런 사람은 뭐 어떻게 해야 하나. 자기가 무슨 법 위에 있는 사람이냐. 진짜 이건 인간적으로 나쁘다. 진짜 나쁘다는 말 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