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피팅모델 미투 폭로 관련 수지 국민청원 동참

입력 May 18, 2018 02:19 PM KST
yang_0517
(Photo : ⓒ유튜브 동영상 화면 갈무리)
▲양예원 성범죄 피해 사실 고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17일 유튜브 등 자신의 SNS를 통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피팅모델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지가 피팅모델 미투 국민청원에 동참했다. 수지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과 관련해 올라온 청원글에 동의한 사실을 알리는 영상을 올렸다. 최근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양예원의 국민청원에 수지가 동참한 것이다.

앞서 양예원은 이날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사회 초년생이었던 20대 초반 당시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가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을 반강제적으로 입고 촬영에 임하는 등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양예원은 성범죄 피해 고백에 이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자신이 성추행을 당한 해당 스튜디오에서 피해 입은 사람이 여럿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수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지지 의사를 표하자 해당 청원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해당 청원 참여인원 12만 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양예원 그리고 똑같은 피해를 입었다는 동료 이소윤 등은 해당 내용을 담은 고소장을 서울 마포경찰서에 제출했으며 경찰이 해당 0스튜디오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