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원순 지지선언 개신교 목회자 1천 여명 나서

입력 Jun 04, 2018 06:41 PM KST
parkwonsoon
(Photo : ⓒ박원순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 지역 개신교 목회자 1,341명이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선언에 나섰다.

서울 지역 개신교 목회자 1,341명이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선언에 나섰다. 이들 개신교 목회자들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선언문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의 시대적 소명과 소외층에 대한 시정을 완성할 박원순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박원순 후보는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주제로 9대 공약 등 핵심공약을 밝혔다. 이 가운데 문재인 정부 제1의 성공 파트너로서의 공약이 담겨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공동번영을 이루는데 서울이 앞장서 실천할 수 있다는 확신이 생긴다"면서 박원순 후보가 시대적 소명을 이끌어갈 적임자라며 지지선언을 했다.

이들은 또 "박원순 후보는 그동안 시정활동에서 사회적 약자와 소외층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기울여 왔다"면서 "이번 지방선거 공약의 정책 대상에도 자영업자, 노동자, 청년, 여성, 장애인, 어르신 등이 핵심으로 포함되어 있다"고도 했다.

이 밖에도 이들은 박원순 지지선언에 나서게 된 배경으로 "그동안의 경륜으로 미래, 상생, 사람, 안전, 일상, 민주주의 등 모든 분야에서 박원순표 '서울의 10년 혁명'을 마무리할 기회라고 믿는다"며 "박 후보는 어떤 후보보다 서울의 교통, 행정, 문화 등 실상을 잘 알고 있으며 개혁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자유민주주의 바탕 평화통일 추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광복절을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평화 통일의 기반을 마련"할 것과 "국민이 안전하고 안정된 삶을 살아갈